Quick Menu

뽕뜨락 피자, 소자본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창업시장 자리매김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뽕뜨락피자

PR센터 보도자료
PR센터
- SINCE 1992 -

 

‘뽕뜨락피자’, 1인 중심 외식 문화 활성화 및 배달 창업의 가파른 성장세 주도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보도자료

뽕뜨락 피자, 소자본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창업시장 자리매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6.13 11:33
  • 조회수 : 4,353

본문

페이스북

트위터네이버 블로그카카오스토리텔레그램 프린트E-mailPDF닫기
최근 많은 소상공인들에게는 고정비 절감만이 생존이라는 절박한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으며, 창업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따라서,오래 전부터 수익구조가 좋고 가성비 창업을 주도한 프랜차이즈 본사가 관심을 끌고 있다. 창업시장에서 본사 대표가 한 분야에서 오랜 기간 쌓아온 본인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25년 장인이 만든 피자’로 유명한 뽕뜨락피자가 그 주인공이다.

뽕뜨락피자 매장 전경/사진제공=뽕뜨락피자
뽕뜨락피자 매장 전경/사진제공=뽕뜨락피자
특이하게도 뽕뜨락피자는 가족점주에게 ‘너무 많이 팔지 않아도 됩니다’라고 전하곤 한다. 그만큼 가족점의 안정적인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매출이 아무리 높아도 수익률이 10% 미만인 경우가 많은 현실에서, 뽕뜨락피자는 20% 이상의 수익률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뽕뜨락피자 명절길 대표는 “지난해부터 뽕뜨락피자는 가족점이 월 2천만원 정도의 매출 최적화 매장을 만드는데 주력해 오고 있다”며 “여러해 동안 테스트를 통해 부부창업 시 월 2천만원의 매출이면 매출대비 최대의 수익을 가져갈 수 있는 구조라고 판단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경북 지역의 한 점주는 “초기 6000만원을 투자하여 1900만원 월매출을 올리고, 700만원 정도의 수익을 내고 있다”며, “직장생활을 할 때보다 몸은 조금 더 힘들지만 마음이 편하고, 수익률도 합리적이라고 생각되어 뽕뜨락피자를 선택한 것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뽕뜨락피자는 최적화된 시스템을 통해, 소규모 매장의 경우 매출이 높아도 추가 인력을 사용할 경우 정작 순수익은 떨어진다는 점을 직시하고 가장 합리적인 수익이 안정적으로 나올 수 있게 구성하고 있다.

명 대표는 “‘매출 보다는 수익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가족점주들과의 상생과 수익률 높이는데 고심하고 있다”며 “앞으로 고정비 부담이 적고, 효율적인 운영시스템으로 지속가능한 유망 대표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머니투데이]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1인가구의 증가와 소비 문화는 외식업계에도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이른바 ‘혼밥족’을 포함해 배달을 통한 소비가 늘어난 까닭이다. 


실제 각종 통계 자료에 따르면 배달업계는 꾸준한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외식 문화의 변화가 소비 패턴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배달 관련 창업의 수요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피자나 돈까스, 중화요리, 치킨 등 대표적인 배달 업계는 진입장벽도 낮고 비교적 쉬운 운영 시스템 덕분에 젊은 창업자들의 수요가 집중된다. 

불안정한 고용시장의 영향으로 창업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뽕뜨락피자’는 요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브랜드로써 배달 아이템의 경쟁력을 더한 장점을 가지며 더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인상적인 부분은 기성 피자전문점 브랜드로써 1인피자 메뉴를 도입한 점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최근 개인화 성향이 두드러지는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맞춘 메뉴 구성이다. 

‘나홀로 즐기는 갓성비 1인피자’ 라는 문구를 내걸고 혼자서도 저렴하고 다양하며, 퀄리티까지 높은 피자를 주문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피자는 혼자서 먹기에 양도 많고 가격이 부담스럽다는 단점을 완벽히 보완한 구성으로써 기존 메뉴들과 함께 고객의 저변을 넓힐 수 있다.

자연스럽게 매출 실적도 높아지는 계기로 작용하면서, 배달 아이템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만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뽕뜨락피자’의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외식업계의 배달열풍은 이들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런 흐름을 잘 파악해 1인피자 메뉴 구성은 물론, 4가지 다른 맛을 피자 한 판에 녹여낸 ‘포마이피자’ 같은 혁신적인 신메뉴를 출시 중인 ‘뽕뜨락피자’가 주목받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뽕뜨락피자’는 투자금액 대비 높은 수익률 구조로 투자 위험율이 낮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며, 최소의 고정비용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피자전문점으로 알려지며 창업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출처 : 미디어리퍼블릭(http://www.mrepubl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