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최저임금 1만원 시대 매출보다 수익률 높여야 생존 가능 - 뽕뜨락피자, 2천만원 매출에 최적화된 매장 통해 소자본창업자 지원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뽕뜨락피자

PR센터 보도자료
PR센터
- SINCE 1992 -

 

‘뽕뜨락피자’, 1인 중심 외식 문화 활성화 및 배달 창업의 가파른 성장세 주도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시대 매출보다 수익률 높여야 생존 가능 - 뽕뜨락피자, 2천만원 매출에 최적화된 매장 통해 소자본창업자 지원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6.13 11:35
  • 조회수 : 4,490

본문

뽕뜨락피자, 2천만원 매출에 최적화된 매장 통해 소자본창업자 지원

 

최저임금 1만원 시대 매출보다 수익률 높여야 생존 가능



올해 최저임금이 지난해 대비 16.4% 오른데다 내년에는 최저임금 1만원 시대가 열릴 예정이다. 이같은 최저임금 인상은 자영업자들이나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엄청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2018년 최저임금 7,530원 기준으로 보더라도 직접 인건비와 4대보험 등 간접인건비를 합한 금액은 시간당 1만658원인데 이를 1만원으로 올릴 경우 사업주가 부담해야 하는 인건비는 훨씬 더 커지게 된다. 수많은 소상공인들이 아우성을 치는 이유다.

따라서 최근 많은 소상공인들에게는 고정비 절감만이 생존이라는 절박한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고 한다. 창업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소자본창업이라는 키워드를 넘어 고정비와 인건비를 최소화할 수 있는 아이템들만이 주목받는 상황이 되고 있다. 

이는 예비창업자들에게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상황이 여의치 않고 각종 불안 요소가 많아지고 있어 보다 안정적인 장사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한다. 이제 창업비는 물론 창업 이후 운영비에도 더욱 신경을 써야 할 때가 된 것이다. 높은 기대 매출 보다는 좋은 수익구조 부분에 초점을 둬야 하는 것이다. 즉, 고정비 부담이 적고 안정적인 매출로 좋은 수익 구조가 가능한 아이템을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최근 착실하게 쌓아온 경험을 가진 프랜차이즈 본사가 관심을 끌고 있다. ‘25년 장인이 만든 피자’로 유명한 뽕뜨락피자가 그 주인공이다. 특이하게도 뽕뜨락피자는 ‘너무 많이 팔지 마세요’라고 한다. 그만큼 가맹점의 안정적인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매출이 아무리 높아도 수익률이 10% 미만인 경우가 허다한 현실에서 뽕뜨락피자는 20% 이상의 수익률을 일궈내는게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지난해부터 뽕뜨락피자는 월 2천만원 정도의 매출 최적화 매장을 만드는데 주력해 오고 있다.

       

소자본창업이 대세인 요즈음 부부창업 모델로써 매장 건전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적합한 수익을 최우선시 한다는 것이다. 그에 맞춰 가장 효율적인 운영 시스템을 만드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로 뽕뜨락피자의 가맹점 중에는 규모가 작아도 월 2천만원 정도의 매출을 안정적으로 내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숫자상으로는 큰 매출은 아닐 수 있지만 가맹점주 부부 두 사람만으로 운영하는 상황에서 실제 손에 쥐는 순수익은 700만원 이상이다. 이는 뽕뜨락피자 본사가 가장 합리적인 수익이 나올 수 있게 메뉴 재배열부터 모든 시스템을 설계한 결과이다.

뽕뜨락피자는 소규모 매장의 경우 매출이 훨씬 높아도 추가 인력을 사용할 경우 정작 순수익은 떨어진다는 점을 직시하고 가장 합리적인 수익이 안정적으로 나올 수 있게 구성하고 있다. ‘매출 보다는 수익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이같은 뽕뜨락피자를 믿고 창업한 가맹점주들의 만족도는 그야말로 매우 높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이호풍 KF컨설팅 대표는 “여러가지 외부환경 요소로 인해 매출을 높이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제는 내부관리를 잘하면서 원가를 절감해 수익성을 높이는 전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1인가구의 증가와 소비 문화는 외식업계에도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이른바 ‘혼밥족’을 포함해 배달을 통한 소비가 늘어난 까닭이다. 


실제 각종 통계 자료에 따르면 배달업계는 꾸준한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외식 문화의 변화가 소비 패턴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배달 관련 창업의 수요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피자나 돈까스, 중화요리, 치킨 등 대표적인 배달 업계는 진입장벽도 낮고 비교적 쉬운 운영 시스템 덕분에 젊은 창업자들의 수요가 집중된다. 

불안정한 고용시장의 영향으로 창업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뽕뜨락피자’는 요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브랜드로써 배달 아이템의 경쟁력을 더한 장점을 가지며 더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인상적인 부분은 기성 피자전문점 브랜드로써 1인피자 메뉴를 도입한 점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최근 개인화 성향이 두드러지는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맞춘 메뉴 구성이다. 

‘나홀로 즐기는 갓성비 1인피자’ 라는 문구를 내걸고 혼자서도 저렴하고 다양하며, 퀄리티까지 높은 피자를 주문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피자는 혼자서 먹기에 양도 많고 가격이 부담스럽다는 단점을 완벽히 보완한 구성으로써 기존 메뉴들과 함께 고객의 저변을 넓힐 수 있다.

자연스럽게 매출 실적도 높아지는 계기로 작용하면서, 배달 아이템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만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뽕뜨락피자’의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외식업계의 배달열풍은 이들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런 흐름을 잘 파악해 1인피자 메뉴 구성은 물론, 4가지 다른 맛을 피자 한 판에 녹여낸 ‘포마이피자’ 같은 혁신적인 신메뉴를 출시 중인 ‘뽕뜨락피자’가 주목받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뽕뜨락피자’는 투자금액 대비 높은 수익률 구조로 투자 위험율이 낮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며, 최소의 고정비용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피자전문점으로 알려지며 창업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출처 : 미디어리퍼블릭(http://www.mrepublic.co.kr)